목사님칼럼

19-09-05 09:31

하루하루의 일상을 소중히 여기며……

동부교회
조회 수 21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집에서 휴가라고 생각을 하면서

늦잠을 잤다.

늦잠이라고 해야 아침 7시이다,

새벽 5시에 일어나는데

7시가 다되어 가는 시간에 눈을 떴으니

늦잠이다.

침대에 누워 가려놓은 브라인드 사이로

가을 하늘이 보인다.

우리교회 다니는 학생들은

이번 주 월요일부터 개학이다.

우리 신학교도 화요일에 개강예배를 드린다.

긴 여름은 끝이 났다.

약간의 아쉬움과 새로운 전의(戰意)가 느껴진다.

키르케고르는 현재의 우리의 위치를 알려고 한다면

지금껏 걸어온 길을 돌아보라고 말했다.

무조건 앞으로 치닫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성찰의 시간도 중요하다는 의미로도 생각 된다.

일상의 생활에 모든 필요가 강단에서 전해지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말씀을 전한다.

바쁜 일상에 따로 만나 말씀으로 교제하는 시간이 점점 어려워진다.

특별히 부부생활의 내밀한 문제는 더욱 그렇다.

독립영화중에 교회오빠라는 영화가 10만 관중을 넘었다고한다.

죽음 앞에선 한 부부가 어떻게 대처하는가 하는 철학적인 내용이 엿보인다.

고통과 시련 앞에서 부부가 하루하루의 일상을 소중히 여기며

주 예수님의 사랑과 온유가 무엇인지? 그 어떤 부부세미나 보다 낳다고

영화를 소개하는 이의 말이 귀에 남는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2 뭣이 중헌디? 첨부파일 동부교회 02-02 17
311 차(茶)는 우러나서 맛을 냅니다. 첨부파일 동부교회 02-02 15
310 여행을 떠날 때 동부교회 02-02 14
309 I know! 동부교회 02-02 11
308 새해가 밝았습니다. 동부교회 02-02 10
307 한 해를 보내며…… 첨부파일 동부교회 01-03 48
306 왕이 마리아에게서 태어남 첨부파일 동부교회 12-23 54
305 가지 않는 길 첨부파일 동부교회 12-23 50
304 사람에게는 표정이 있습니다. 첨부파일 동부교회 12-14 58
303 시작도 중요하지만 마무리도 중요 합니다. 첨부파일 동부교회 12-02 67
302 겨울여행! 첨부파일 동부교회 12-02 70
301 만추(晩秋)의 서정 동부교회 12-02 6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